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추천 가젯

In the end

  <In the end> 새로 태어나려면 반드시 죽어야 해 . 죽음은 현재에 변화를 갖고 온다 . 죽음은 현 상태의 종식이자 , 새로운 굴레의 시작을 만들어 . 나의 외부 세계와 내부 세계 사이에는 아주 작은 입자들 , 초혼들이 있고 그 모든 것들이 연결되어 있어 . 죽음은 내가 도착해야 하는 목적지가 아닌 이해에 대한 여정 중 하나야 . 모든 것은 죽어야 다시 태어날 수 있어 . 나는 나를 바라보고 나의 테두리에서 벗어난다 . 두려워하지 마라 . 나는 곧 어둠을 지나 빛을 통과할 것이며 별들이 태어나는 곳으로 갈 것이다 . 그곳에서 나는 존재할 거야 . 두려워하지 마 . In order to be reborn, death is inevitable.  Death brings change to the present. Death is the end of the status quo and makes a new start of a restraint. In between the outside and inside of my world, there are particles, and evocations, they are connected. Death is not a destination but a journey of understanding. Everything can be reborn after they die. I look at myself and go beyond my boundary. Do not be afraid. I will go through the darkness to the light and get to where the stars are born. I will exist there. Do not be afraid. 

최근 글

Farewell Shell

My eau My liquid My shell

Visual Art Open 2022 UK & International Emerging Artist Award

Inferno and butterfly

TOTEM DANCE

Flaming heart

At a rose altar

INTERVIEW with Ayuna | Al-Tiba9 Contemporary Art June 24, 2022

INTERVIEW with Ayuna Al-Tiba9 Contemporary Art

2022 NFT World MasterAward Finalist

The Special Award of " Artist of the month" M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