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l April

 마음을 다잡을 필요가 있어서 4 동안 매일 아침마다 산으로 올라가서 뛰었다. 처음에는 가벼운 옷차림으로 올라갔었고 어느새 익숙해지자 그다음에는 가방에 벽돌을 넣고 뛰었다. 그다음부터는 다리에 모래주머니 중량 밴드를 차고 산을 뛰어올랐다. 그리고 집에 돌아와서 오전 9시부터 명상을 했다. 인생은 이렇게 어려울까? 고비가 너무 많다. 하지만 내가 지금을 소화해낸다면 앞으로 모든 것들을 편으로 만들어낼 있을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너무나 염원하는 것이 있다. 마지막은 해피엔딩이다. 괜찮지 않으면 마지막이 아니지. 때가 되면 모든 것이 가능해질 것이다.




































가장 많이 본 글